15/04/2021, Thu
뉴스 제보 213-736-1574

"우리 국민이 우선"…미국, 멕시코의 백신 요청 거절

"우리 국민이 우선"…미국, 멕시코의 백신 요청 거절

미국과 멕시코 정상 [자료사진]

멕시코가 미국에 코로나19 백신 확보와 관련해 도움을 요청했지만, 미국은 "우리 국민이 우선"이라며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습니다.

젠 사키 미국 백악관 대변인은 현지시간 1일 양국 정상의 화상 회담에 앞선 기자회견에서 멕시코와 백신을 나누는 것을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습니다.

사키 대변인은 "정부는 모든 미국 국민이 백신을 접종하도록 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며, "일단 그 목표를 달성한 후에 추후 단계를 기꺼이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은 같은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화상 정상회담을 앞두고 "백신과 관련해 우리가 이미 전달한 요청에 대해 답을 듣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어떤 요청인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말하지 않았지만, 로이터통신은 전날 익명의 관계자를 인용해 멕시코가 미국에 백신 일부를 나눠 달라고 요구할 예정이라고 보도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회담 모두발언 이후 "멕시코에 백신을 보낼 것이냐?"는 기자의 질문에 "그 문제를 논의하겠다"고 짧게 답했지만, 회담 후 백악관이 발표한 양국 공동성명엔 백신과 관련한 내용은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공동성명에는 두 정상이 "공중보건 역량 강화, 정보 공유, 국경정책 발전 등 코로나19 대응에 대한 협력 심화에 동의했다"는 내용만 담겼습니다.

전 세계에서 코로나19 사망자가 세 번째로 많은 멕시코는 지난해 12월 미국 화이자 백신을 시작으로 여러 백신을 들여와 접종하고 있지만 물량이 충분치 않아 인구 대비 접종률이 2% 수준에 그치고 있습니다.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은 그동안 선진국의 백신 사재기에 비판의 목소리를 높여왔습니다.

미국의 백신 접종률은 23%가량으로,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오는 7월 말에는 전 미국 국민이 접종할 수 있는 백신 물량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 바 있습니다.